[ adbrio's websoil ]

봄비내린 대지처럼 촉촉한 '웹토양' 만들기

Posts Tagged ‘TED

‘빌 게이츠’보다 ‘팀 버너스-리’가 위대한 점, Openness

leave a comment »

영국 출신 팀 버너스 리(“Tim” Berners-Lee: 1955 ~ )는 우리에게 웹(World Wide Web)를 고안하고, 그런 웹이 제 기능을 발휘할 수 있도록 HTTP(Hypertext Transfer Protocol), HTML(HyperText Markup Language), URIs(Uniform Resource Identifier: URLs:locators + URNs:names) 등을 설계한 인물로 잘 알려져 있습니다. 또한 MIT 교수로 있으면서 웹의 표준 및 그 발전 방향을 논의하는 W3C(World Wide Web Consortium)의 책임자로 있으면서 차세대 웹 기술인 ‘시맨틱 웹(Semantic Web)’ 기술의 표준화에 힘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그런 그가 2009년 ‘TED’에서 “데이타(정부, 과학, 지역사회로 부터의 혹은 모든 raw data)가 웹에 공개가 되어 접근이 가능해진다면(Open data movement), 그러한 데이타는 여러 사람들에 의해서 그들이 결코 꿈꾸어 보지 못했던 엄청난 일들을 할 수 있도록 사용되어 질 수 있을 것이다.”라고 주장 했었는데, 그러한 데이타의 공개가 얼마나 다양하고, 유익한 새로운 자료(정보)로 발전되어 가는지 보여주는 몇몇 결과를 가지고 2010년 TED에 다시 방문합니다.

접근이 제한된 하나의 데이타는 의미없는 숫자나 기호의 나열에 불과하지만, 한 조각의 데이타가 다른 조각의 데이타와 결합되어 재생산될 수 있는 여건이 마련될 때, 데이타는 정보로 재 탄생되어 가치는 배가 되고, 사회에 기여될 수 있다는 팀 버너스 리의 의견에 백배수긍하게 됩니다.

그런 그의 오픈된 마인드가 빌 게이츠에게도 있었더라면 하고 바라는 것은 학자가 아닌 장사꾼에게 너무 많은 것을 바라는 걸까요…물론 수익금의 사회 환원으로 찬사를 받고 있기는 하지만 말이죠.

Written by adbrio

March 12, 2010 at 11:01 am

시레나 황(Sirena Huang)

leave a comment »

바이얼린을 켜는 어린아이 시레나 황을 소개합니다 (연주당시 11살, 지금은 17살). 1994년 생인 황은 2009년 “International Tchaikovsky Competition for Young Musicians”에서 First Prize Gold Medal을 수상했다고 합니다.

차이코프스키를 연주한 후 코네티컷주 출신의 황은, Technology, Entertainment, Design 분야에서 걸출한 인물을 소개하는 “TED”에 초대된 이유에 대해 잠시 의아해하면서도, 바이얼린이란 악기의 테크날러지에 대해, 그 디자인과 엔터테인먼트에 대해 청중들에게 어린아이답게, 지루하지않게, 때론 진지하게 자신의 의견을 들려줍니다.

특히 재미난 얘기는 황이 4살이었을 적에 엄마가 “피아노나 바이얼린 중에서 무엇이 연주하고 싶으니?” 하고 묻자, 꼬마가 생각하기에 보기에도 커다란 피아노는 하루종일 의자에 앉아 있어야 될것 같은 반면 바이얼린은 앉아서나 서서 혹은 걸어다니면서 할 수도 있고, 무엇보다도 연습하기 싫으면 숨길수가 있어서 바이얼린을 선택했다고 합니다…재미나고, 똑똑하고, 내자식은 아니지만, 오늘만큼 내일도 기대되는…

Written by adbrio

February 21, 2010 at 7:29 am

Thomas Dolby & Rachelle Garniez: “La Vie en Rose”

leave a comment »

프랑스의 국민가수 에디뜨 피아브(1915~1963)의 대표곡 “장미빛 인생”

accordionist이자 가수 ‘가니에즈’가 “TED”에 초대되어 음악감독인 ‘돌비’의 키보드에 맞춰 약간은 서투른 벨 연주로 “장미빛 인생”을 시작합니다…인생의 모든 서막은 그리도 어설프게 시작된다는 듯이….아무튼 맛이 참 색다릅니다.

참고로 “TED“란 1984년에 시작돤 모임인데 Technology, Entertainment, Design 분야의 유명한 사람들을 초대하고, 그들의 생각을 세상에 전파하는 비영리기관입니다. 웹싸이트에 들어가시면 들어볼 만한 얘기들이 꽤 많이 있습니다.

Written by adbrio

February 21, 2010 at 5:11 am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