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adbrio's websoil ]

봄비내린 대지처럼 촉촉한 '웹토양' 만들기

Posts Tagged ‘Paul Klee

Walter Allner

leave a comment »

Fortune magazine March 1955

Fortune magazine July 1953

Fortune magazine September 1951

Fortune magazine July 1953

Fortune magazine January 1959

Modern Packaging March 1957

Modern Packaging April 1959

Modern Packaging January 1995

Modern Packaging November 1959

Bauhaus Archiv Berlin, poster, 1973

Bauhaus에서 Josef Albers, Wassily Kandinsky, Paul Klee, Joost Schmidt 로 부터 배움을 받은 Walter Allner(1909 ~ 2006)는 Designer, typographer, 그리고 painter로 알려져 있는데, 잠시동안 이었지만 Otto Neurath, Piet Zwart 와도 작업을 했었고, Graphis magazine의 editor(1945 ~ 1948, Paris)로서 일하다가 1949년 미국으로 이주합니다. 그 후 Johnson and Johnson(1954 ~ 1955), RCA Records(1965 ~ 1967), I.B.M 등 여러 고객을 위해 디자인 작업을 했고, 그 중 무엇보다도 Fortune magazine(1962 ~ 1974)의 art director로 일하면서 79개에 이르는 cover 디자인을 하면서 많이 알려지게 되었습니다.

{via rit, burningsettlerscabin, a-g-i}

Written by adbrio

January 11, 2011 at 4:18 pm

Jan Tschichold

leave a comment »

Jan Tschichold

Jan Tschichold

Jan Tschichold

Jan Tschichold

Jan Tschichold

Jan Tschichold

Jan Tschichold

Jan Tschichold

독일 태생의 Tschichold는  <Die neue Typographie; The New Typography(1928)>와 <Typographische Gestaltung; Typographic Design(1935)>의 저자로 잘 알려져 있는, 평생을 typography에 헌신한 사람으로 1972년 70세 되던 생일날 3인칭 시점에서 스스로에게 쓴 헌사는 회자되고 있습니다. “Two men stand out as the most powerful influences on 20th-century typography: Stanley Morison, who died in 1967, and Jan Tschichold.”

책으로 가득한 Leipzig에서 calligrapher로 일을 할 당시 다양한 문화예술을 접할 기회를 갖게 되는데, 러시아의 Constructivists에 감명받은 건축가 Walter Gropius가 “art and technology, a new unity”라는 슬로건 아래 Bauhaus를 건립하면서 Paul Klee나 Wassily Kandinsky같은 대가를 초빙하고, Mondrian이나 De Stijl 운동으로 Abstract art가 유입되고, “Futura” 서체를 디자인한 Paul Renner와 함께 일을 하게 되기도 하는데, El Lissitsky의 디자인에 깊은 관심을 가졌던 그에게 좋은 design이란,  sans-serif 폰트, illustrations보다는 half-tone photographs(circles 또는 silhouettes),  centred보다는 asymmetrical layouts, 기하학적 요소와 diagonal arrangements, two colours 이하를 사용해서 만든 디자인이라고 합니다.

하지만 German같지 않다는 이유로 Modernism에 지속적으로 의구심을 갖고 있던 Nazi로 부터 탄압을 받고, 고향을 떠나야만 했던…그러나 최근까지도 Penguin paperbacks의 굵게 가로지른 색(소설은 orange, 범죄는 green, 전기는 blue)을 기조로 한 책 디자인으로 영국에서 기억되어지고 사랑받는 Jan Tschichold.

{via tschichold, linotype, guardian}

Max Bill

leave a comment »

Max Bill

Max Bill

Max Bill

Max Bill

Max Bill

Max Bill

Max Bill

Max Bill

Max Bill

스위스 출신의 Max Bill (1908 – 1994)은 Bauhaus에서 Wassily Kandinsky, Paul Klee, Oskar Schlemmer를 만납니다.
Quote:
“We have no right to allow a halt to be called in any genuinely creative field of human activity.”
{via citrinitas, moma, hebert}

Written by adbrio

April 23, 2010 at 8:14 am

Paul Klee

with one comment

Gespenst eines Genies, 1922

Angel Still Feminine 1939

Fire in the Evening, 1929

Zwitschermaschine (1922)

Zwitschermaschine, 1922

Introducing the Miracle, 1916

Cacodemonic 1916

Cote de provence

Rising Star 1923

Chosen Site 1940

Six species 1921

Highway and Byways, 1929

Errand Boy, 1934

Possibilities at Sea, 1932

스위스 태생의 Paul Klee(1879 ~ 1940)의 그림들은 그냥 들여다보세요. expressionism이니, cubism이니, 혹은 surrealism이라고 구분지우지 말고…color와 자신을 하나로 생각할 정도로 색에 대해 정통했던 Klee는 form과 design 이론에도 정통하여 이에 대한 Bauhaus에서 그의 강의는 <Paul Klee Notebooks>로 발행되어 Leonardo의 <A Treatise on Painting>이 Renaissance의 예술에 끼친 영향만큼, modern art에 지대한 영향을 끼칩니다.

{via moma, guggenheim, artic, mfa, nationalgalleries, nortonsimon}

Written by adbrio

April 21, 2010 at 11:35 pm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