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adbrio's websoil ]

봄비내린 대지처럼 촉촉한 '웹토양' 만들기

Posts Tagged ‘moma

El Lissitzky

leave a comment »

Broom, vol.5,no.4

Pro dva kvadrata

Proun. 1st Kestner Portfolio

Sportsmen

Sentinel

Untitled from Proun

Of Two Squares A Suprematist Tale in Six Constructions

러시아 avant garde에 있어 중요한 인물인 El Lissitzky(1890 – 1941)는 20세기 초반 소련연방을 위해 수많은 propaganda를 제작한 artist이자 architect로, 그의 mentor인 Kazimir Malevich와 더불어 suprematism(19010년대 러시아 예술운동인 절대주의)의 발전에 기여했습니다.  그리고 suprematism에 바탕이 된 그의 개성있는 스타일과 표현방식은  Bauhaus의 태동과 Constructivist art movements에 지대한 영향을 미치게됩니다. {via getty, artic, guggenheim, hirshhorn, nationalgalleries, nga, moma, cybermuse, nortonsimon, guggenheim-venice, clevelandart}

Written by adbrio

April 23, 2010 at 12:46 am

Armin Hofmann

leave a comment »

Wilhelm Tell

Kunsthalle Basel, Young dutch sculptors

Stadttheater Basel

Die Gute Form

Stadt Theater Basel

Carl Orff, Carmina Burana

Graphic design manual

Franz Kline_Alfred Jensen - Kunsthalle Basel

Kreis 48

Tristan + Isolde - Stadt Theater Basel

Ausstellung - Gewerbemuseum Basel

New York Museum of Modern Art의 단골손님인 스위스 출신의 그래픽 디자이너 Armin Hofmann은 Basel School에서 Emil Ruderasel를 따르면서 ‘Swiss Style’로 알려진 그래픽 디자인을 개발하는데 중요한 역할을 했습니다. Hofmann의 포스터에는 그가 “trivialization of colour”라고 주장하듯이 색과 폰트의 ‘적절한’ 사용이 두드러지게 나타나는데 이러한 그의 철학은 1965년에 저술한 <Graphic Design Manual>에 잘 나타나 있습니다.

{via citrinitas, uniteditions, moma, internationalposter}

Written by adbrio

April 22, 2010 at 2:44 pm

Paul Klee

with one comment

Gespenst eines Genies, 1922

Angel Still Feminine 1939

Fire in the Evening, 1929

Zwitschermaschine (1922)

Zwitschermaschine, 1922

Introducing the Miracle, 1916

Cacodemonic 1916

Cote de provence

Rising Star 1923

Chosen Site 1940

Six species 1921

Highway and Byways, 1929

Errand Boy, 1934

Possibilities at Sea, 1932

스위스 태생의 Paul Klee(1879 ~ 1940)의 그림들은 그냥 들여다보세요. expressionism이니, cubism이니, 혹은 surrealism이라고 구분지우지 말고…color와 자신을 하나로 생각할 정도로 색에 대해 정통했던 Klee는 form과 design 이론에도 정통하여 이에 대한 Bauhaus에서 그의 강의는 <Paul Klee Notebooks>로 발행되어 Leonardo의 <A Treatise on Painting>이 Renaissance의 예술에 끼친 영향만큼, modern art에 지대한 영향을 끼칩니다.

{via moma, guggenheim, artic, mfa, nationalgalleries, nortonsimon}

Written by adbrio

April 21, 2010 at 11:35 pm

Real “Photo-Grabber”, Henri Cartier-Bresson

leave a comment »

Ahmadabad, India, 1966

Kampen, The Netherlands, 1956

Salerno, Italy, 1933

Rome, 1952

Max Ernst and Dorothea Tanning, Huismes, France, 1955

Jerónimos Monastery, Belém, Lisbon, Portugal, 1955

Rue Mouffetard, 1954

22살때 부터 여행을 시작하여 세상 구석구석을 돌며 카메라에 담던 Henri Cartier-Bresson(1908–2004)은 1932년 발견한 Leica 35mm Rangefinder를 애용했는데, flash를 사용하지 않고, 암실이 아닌 viewfinder에서 사진을 완성한다는 믿음으로 그의 거의 모든 사진은 cropping이나 암실작업 없이 full-frame으로만 프린트되었습니다. 그래서 인화된 positive image 둘레에 black border가 존재합니다.(“Behind the Gare St. Lazare, 1932″는 예외)

늘 사람들의 일상 속으로 섞여들어가 “decisive moment”를 기다린 브레송…그래서 그의 사진에는 빛, 구도(상황), 시선, 느낌 등의 요소가 완벽히 어우러져 있습니다. 조급해하지 않고 셔터를 눌러 조리개를 여는 순간을, 렌즈라는 눈을 통해 그리고 마음의 눈을 통해 바라보며 기다리다 놓치지 않았던 그는 Bill Vandivert, Robert Capa, George Rodger, David “Chim” Seymour과 더불어 ‘Magnum Photos‘를 공동 설립하기도 했습니다.

Quote:
“We are passive onlookers in a world that moves perpetually. Our only moment of creation is that 1/125th of a second when the shutter clicks, the signal is given, and motion is stopped…”

(via moma, agallery)

Written by adbrio

April 14, 2010 at 3:54 am

볼륨 조절이 필요한, Wassily Kandinsky

with one comment

Blue

Heavy Circles

Asserting

Taut Line

Sky Blue

Soft Pressure

1866년 모스코바에서 태어난 Wassily Kandinsky(1866 ~ 1944)는 어린시절 피아노 연주를 하는 아버지를 보면서 피아노와 첼로를 홀로 습득했다고 합니다. 그의 적잖은 작품의 이름에 반영된 “Improvisations, Impressions, Compositions” 처럼 어린시절의 음악적인 영향은 쉽게 간과될 수 없었나 봅니다.

칸딘스키가 그림에 관심을 갖고 배우게 된 계기가 재미있는데 어느날 그는 ‘프랑스 인상주의 전시회’를 둘러보다 Claude Monet의 ‘Haystacks at Giverny’라는 그림을 보게 되고, 나중에 카달로그의 설명을 통해 모네 그림속의 황갈색 더미가 건초더미(Haystacks)인 것을 알게되고는 인상주의 기법에 분노했었다고 합니다. 그런데 재미난 사실은 훗날 칸딘스키의 그림이 보다 더 모호하고 추상적이게 보인다는 사실이죠.

Blue Rider 모임 결성, Bauhaus 교수, <Point and line to plane> 저술로도 유명한 추상 화가이자 이론가 칸딘스키…Michel Henry는 칸딘스키 추상을 방정식으로 제시합니다.  “Kandinskian equation: Interior = interiority = invisible = life = pathos = abstract.” (Michel Henry, Seeing the invisible, on Kandinsky, p. 11) (via guggenheim, moma, hirshhorn, wikipedia, about, wassilykandinsky)

비대칭의 균형미, Ellsworth Kelly

leave a comment »

Ellsworth Kelly

Ellsworth Kelly

Ellsworth Kelly


Ellsworth Kelly

Ellsworth Kelly

Ellsworth Kelly

Ellsworth Kelly

미국 태생의 화가이자 조각가인 Ellsworth Kelly (1923 ~ )는 1950년대 ‘Abstract Expressionist movement’에 대한 반향으로 발생한 ‘Hard Edge movement’를 이끌었고, ‘Shaped Canvas’를 처음으로 사용한 화가중 한 사람이라고 합니다. 그의 간단해 보이면서도 명료한 작품들은 대부분 현실 세계에 대한 관찰로 부터 나왔다고 하는데 비정형의 사물들을 마치 가위나 칼등 날카로운 물질로 오려낸 후, 이들을 다시 순백의 공간으로 각각 색, 비중, 위치를 고려하여 배치해 놓은 것처럼 느껴집니다. (Quoted from moma, artnet & metmuseum)

Written by adbrio

March 23, 2010 at 6:44 pm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