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adbrio's websoil ]

봄비내린 대지처럼 촉촉한 '웹토양' 만들기

Archive for the ‘muse’ Category

송창식 – 슬픈 얼굴 짓지 말아요

leave a comment »

Lyrics:

슬픈 얼굴 짓지 말아요
나도 이미 알고 있어요
이순간 지나면 우리들은 헤어져야 하는 것을

미안해 하지 말아요
아무말도 하지 말아요
그냥 그냥 이렇게 담담하게 우리 서로 헤어져요

즐거웠던 지난날을
행복했던 기억들을
다시한번 하나씩 되새기며 오늘밤을 지새요

안녕이란 말은 말아요
지금은 헤어지지만
우리들의 사랑이 다한 것은 진정 아니잖아요

슬퍼하지 말아요
슬퍼하며 지내기엔
우리들 사랑의 추억들이 너무 아름다워요

돌아보지 말고 가세요
이순간은 참고 있지만
웃음뒤에 머금은 내눈물이 터져 버리잖아요

Written by adbrio

February 4, 2012 at 3:43 pm

Baby it’s cold outside, Steve Tyrell with Jane Monheit

with 7 comments

 

Lyrics:

I really can’t stay – Baby it’s cold outside
I’ve got to go away – Baby it’s cold outside
This evening has been – Been hoping that you’d drop in
So very nice – I’ll hold your hands, they’re just like ice
My mother will start to worry – Beautiful, what’s your hurry
My father will be pacing the floor – Listen to the fireplace roar
So really I’d better scurry – Beautiful, please don’t hurry
Well Maybe just a half a drink more – Put some music on while I pour

The neighbors might think – Baby, it’s bad out there
Say, what’s in this drink – No cabs to be had out there
I wish I knew how – Your eyes are like starlight now
To break this spell – I’ll take your hat, your hair looks swell
I ought to say no, no, no, sir – Mind if I move a little closer
At least I’m gonna say that I tried – What’s the sense in hurting my pride
I really can’t stay – Baby don’t hold out
Ahh, but it’s cold outside

C’mon baby

I simply must go – Baby, it’s cold outside
The answer is no – Ooh baby, it’s cold outside
This welcome has been – I’m lucky that you dropped in
So nice and warm — Look out the window at that storm
My sister will be suspicious – Man, your lips look so delicious
My brother will be there at the door – Waves upon a tropical shore
My maiden aunt’s mind is vicious – Gosh your lips look delicious
Well maybe just a half a drink more – Never such a blizzard before

I’ve got to go home – Oh, baby, you’ll freeze out there
Say, lend me your comb – It’s up to your knees out there
You’ve really been grand – Your eyes are like starlight now
But don’t you see – How can you do this thing to me
There’s bound to be talk tomorrow – Making my life long sorrow
At least there will be plenty implied – If you caught pneumonia and died
I really can’t stay – Get over that old out
Ahh, but it’s cold outside

Baby it’s cold outside

Brr its cold…
It’s cold out there
Cant you stay awhile longer baby
Well… I really shouldn’t… alright

Make it worth your while baby
Ahh, do that again…

 

 

Steve Tyrell(1944 ~ ) & Jane Monheit(1977 ~ )

{via janemonheitonline, stevetyrell}

Written by adbrio

October 29, 2011 at 9:08 am

Randy Rhodes, Dee

leave a comment »

 

Randy Rhodes (1956 ~ 1982)

 

 

Randy Rhodes

 

{via wikipedia}

Written by adbrio

October 24, 2011 at 10:06 pm

Posted in muse

Tagged with , , ,

이정, 청포도 사랑

leave a comment »

 

Lyrics:

파랑새 노래하는 청포도 넝쿨아래로 어여쁜 아가씨여 손잡고 가잔다

그윽히 풍겨주는 포도향기 달콤한 첫 사랑의 향기

그대와 단둘이서 속삭이면 바람은 산들바람 불어준다네

파랑새 노래하는 청포도 넝쿨아래로 그대와 단둘이서

오늘도 맺어보는 청포도 사랑

파랑새 노래하는 청포도 넝쿨아래로 어여쁜 아가씨여 손잡고 가잔다

파랗게 익어가는 포도열매 청춘이 무르익은 열매

희망은 하늘높이 핀 무지개 구름은 꿈을 싣고 두둥실 떴네

파랑새 노래하는 청포도 넝쿨아래로 그대와 단둘이서

오늘도 맺어보는 청포도 사랑

청포도 사탕을 맛나게 먹던 시절

그 맛을 느꼈던 시절의 사랑

이정의 노래는 맛있다

Written by adbrio

July 30, 2011 at 11:38 pm

Posted in muse

Tagged with ,

사랑하오 – 윤상 하고 김현철 하구 더불어 부른…좋다

leave a comment »

 

Lyrics:

그대 사랑하오
아직도 사랑을
알지 못하지만
이 나이 되도록

그대 사랑하오
그대의 눈빛은
영원히 빛나오
날 믿어주오

그대가 나를 모른다 해도
그러다 날 버린다 해도
바보처럼
그 자리에서
사랑하오.

나는 약속하오
우리의 사랑이
영롱한 빛으로
물들 것임을

그대가 나를 모른다 해도
그러다 날 버린다 해도
바보처럼
그 자리에서
사랑하오

그대 사랑하오
말로 다 이 맘을
표현 못하지만
난 사랑하오

그대가 이 맘을
허락해준다면
이 세상 끝까지
함께 하겠소

그대 사랑하오
and I always love you
말로는 다 못하오
난 사랑하오

 

 

Written by adbrio

June 27, 2011 at 6:18 pm

Posted in muse

Tagged with , ,

Beniamino Gigli, Non ti scordar mai di me (Never Forget About Me)

leave a comment »

 

Italian opera singer, Beniamino Gigli(1890 ~ 1957)의 목소리가 나는참 좋다

Written by adbrio

April 10, 2011 at 10:29 pm

김윤아, 봄날은 간다

leave a comment »

 

2011년 한 해
어느새 많이도 흘러갔구나

제대로 가고 있는 것이라곤
아무것도 느껴지지 않은채

무심결 날들은 지워져가며
허공으로 가벼이 풀어져 흩어진다

지난 겨우내 꽁꽁 얼어붙어 있던 날들
그 시간을 온통 겪어 낸 날들이
봄 날의 희뿌연 바람에,
부서진 노오란 햇살에
실려 가고 있다

속살처럼 여린, 녹빛 새순이
담장을 타듯
봄날은 그렇게 사라져 간다.

 

Written by adbrio

April 1, 2011 at 10:39 pm

Posted in muse, thought

Tagged with ,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