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adbrio's websoil ]

봄비내린 대지처럼 촉촉한 '웹토양' 만들기

Posts Tagged ‘나무

삶의 시~작

leave a comment »

될까 말까 하던 새 해
어느 사이
까아만 밤, 하이얀 낮
오고 가길 수차례

무언가 시작하려
무엇은 끝내려 하였었는데
날은 지고 새고
나는 하다 말고

나무에 붙어있는 새들은
갈빛 잎사귀마냥 빛이 바래있고
구름에 얹혀진 바람은
뽀얀 살결마냥 숨을 내쉬고

거리를 휘젖고 다니는
정체모를 것 들만이
눈을 채우고
귀를 덮어버리는

새 해
새 아침이 따로 있을까마는
삶 속엔 늘
홀로 숨쉬고 있는 그 날의 난데없는 밝음

내쳐지지도 않은
상처투성이 삶에는
빨간 약만이
노오랗게 덧칠되어지는 구나

Written by adbrio

January 20, 2012 at 5:53 pm

Posted in thought

Tagged with , , , , , , , , , , ,

삐쳐나온 가지

leave a comment »

santa barbara

지금 사는 이 곳으로 이사를 왔을 때
마당이 참 좋았다.

마당 안과 밖을 나무 울타리로 쳐놓았는데
마당 안의 곱게 자란 풀들도
하나하나 정이 갔지만
마당 밖, 울타리 너머로 보이는 나무도
시야를 가린다는 생각보다는
푸른빛으로 눈을 시원하게 해주었다.

어찌나 동그랗게 가지치기를 해두었는지
멀리서 보면 마치 막대사탕을 꽂아놓은 것으로 착각할 정도였다.

그런데 어느 날
가지 하나가 삐죽 고개를 내밀었다
그 불쑥함이 눈에 거슬렸다
순간순간 그 나무를 볼때마다
귀에서는 싹둑거리는 소리가 나를 유혹했다
하지만 문득 이런 생각도 들었다.

그 문득 삐쳐 나옴으로
나무는 커져 나갈 수 있다.
삐쳐나온 가지를 쳐내지 마라.

Written by adbrio

June 30, 2010 at 12:17 pm

Posted in thought

Tagged with , , ,

4’대강’ 개발

leave a comment »

Keep Rivers Run Through It

균형
나무 가지의 균형
생명의 균형
그 생명을 따라 흐르는 바람

흐름
강줄기의 흐름
생명의 흐름
그 생명을 따라 이루는 생태계의 균형

“인생은 멀리서 보면 희극이고, 가까이서 보면 비극이다.”라고 한 Charlie Chaplin(1889 ~ 1977)의 말처럼…

정부의 4대강 개발 계획은 눈감고 들으면 희극이고, 눈뜨고 보면 참극이다.

딴짓하지 말고, 나무나 많이 심자.

{via usgs}

Written by adbrio

May 31, 2010 at 3:29 am

나무,…바람,..그리고 우리의 살아감

leave a comment »

나무는 한 자락의 바람으로도
무던해진 우리와는
아주 다르도록 깊게 감동한다.

온 몸을 추스르며 흥에 겨워
몸에 달려있는 모든 것들을
힘껏 흔들어대며
바람을 감사히 맞이한다.

바람으로 몸의 기운을 돌리고,
막혀있던 숨통을
들이쉬고 내쉬면서,
본연의 색을 밝히고, 깊숙이 감춘다.

흔들음으로인해존재하는
지구상의 모든 생명들은
바람으로 존재함을 알리고,
소통하고, 알아듣고,… 살아감을 나눈다.

살아있는 모든 생명들이여
바람이 가끔씩은 일어날 수 있게끔
조금씩, 아주 조금의 힘을 보태면서
숨을 돌리자.
숨통을 나누어 갖자.

Written by adbrio

May 11, 2010 at 6:43 pm

Posted in thought

Tagged with , , ,

겨울, 그 알싸함을 그리며…

leave a comment »

girsh park, goleta

어느 짭짤했던 날
나무는 연녹빛 잎사귀 하나
눈 가로 가져오곤 그것도 잠시
이내 까만 눈동자로 푸른 빛을 쏘아낸다.

그러다 차가워진 빗줄기 맞으며
갈빛 잎사귀 한웅큼씩 떨구어낸다
바람에 실려 서서이
떨어지는 낙엽처럼 그렇게
계절은 겨울로 접어든다.

입동을 눈 앞에 두고
올 해 그 입구로 향하는 길목엔
유난한 햇살이
노랗게 올라있다.

머리결로 스미는 빗방울의 흐트러짐이
가늘한 떨림으로 머리끝을 울려오고…

난 오늘
얇팍해진 달력장에서
새 그림을 본다
숫자의 나열을 본다
그렇게 시간은 흐른다.

Written by adbrio

February 10, 2010 at 10:05 pm

%d bloggers like this: